내년 한돈 출하물량 올해보다 적다
내년 한돈 출하물량 올해보다 적다
1천782만마리 금년비 2.6% ↓
150만두대서 141만~155만두대
계절별 등락 폭 상대적으로 줄 듯

한돈팜스 2021년 수급 전망 발표
  • by 김현구

내년 한돈 출하물량이 올해 대비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그럼에도 올해 더위 실종에 따라 한돈 성수기 6~8월 출하물량은 금년 대비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한돈협회는 지난 11일 온라인 영상 프로그램을 통해 2021년도 한돈 수급 전망에 대한 발표회를 진행, 내년도 한돈 출하물량을 전망했다. 이날 내년 총 출하두수를 전망한 결과 올해(1천814만두)보다 1.8% 감소한 1천782만두, 일 평균 도축두수는 7만여두로 분석됐다.

내년 반기별 출하두수의 경우 상반기 출하물량은 899만여두로 올해(915만두)와 비교 1.8% 줄고, 하반기 출하물량도 883만두로 금년(913만두)과 비교 3.4% 감소할 것으로 예측됐다. 월별로 살펴보면 1~4월 출하물량이 평균 150만두선을 유지하다 5~9월 140만두대로 줄 것으로 예측됐다.

그러나 10월~12월은 다시 늘어 145만~155만두를 유지할 것으로 나타났다. 즉 내년에는 올해와 같은 140만두 미만 및 160만두 이상의 출하의 가능성은 미미할 것으로 전망, 예년에 비해 계절별 출하물량 편차는 상대적으로 줄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올해 폭염 피해가 예년보다 줄면서 수태율 문제 등 양돈장 모돈 피해가 줄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최근 한돈 수급 현황 및 내년도 전망
최근 한돈 수급 현황 및 내년도 전망

한편 내년도 한돈 생산량은 103만여톤, 수입량은 32만으로 추정돼 돼지고기 총 공급량은 135만톤으로 추산, 2021년도 한돈 자급률은 76.6%로 분석돼 올해 대비 소폭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