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포근한 겨울…양돈장 피해 감소 기대
올해도 포근한 겨울…양돈장 피해 감소 기대
기상청, 3개월 월별 전망 발표
11월=7.0~8.2도, 다소 추워
12월=1.0~2.0도, 예년과 비슷
1월=-1.6~0.4도, 건조한 날 많아
  • by 김현구

올 겨울 추위가 평년 수준으로 전망됐다. 작년과 같은 포근한 겨울이 예상되면서 추위에 따른 양돈장 피해는 예년보다 줄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기상청이 지난 26일 발표한 ‘3개월(11~20211) 월별 전망에 따르면 11월의 평균 기온은 7.0~8.2, 12월은 1.0~2.0도로 예년과 비슷하고, 1월은 영하 1.6~0.4도로 평년보다 조금 높을 것으로 예상했다.

11월은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낮과 밤의 기온 차가 큰 날이 많고 북쪽의 찬 공기가 일시적으로 영향을 미치면서 다소 추운 날씨를 보일 때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12월은 찬 공기와 상대적으로 따뜻한 공기의 영향을 주기적으로 받아 기온의 변화가 클 것으로 예측됐다. 찬 대륙고기압이 확장하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는 날이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1월은 대륙고기압과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으로 건조한 날이 많겠다. 다만 찬 대륙고기압이 확장할 때 서해안과 제주도엔 다소 많은 눈이 내릴 때가 있겠다. 올겨울 강수량은 평년(67.7~97.4)과 비슷하거나 적을 것으로 예상된다. 11월과 내년 1월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적고, 12월은 평년과 비슷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 같이 작년 포근했던 겨울, 폭염이 빗겨간 올 여름에 이어 이번 겨울에도 강력한 한파의 확률은 적을 것으로 보여 내년 출하물량을 결정 짓는 날씨 변수의 영향은 적을 듯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