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돈 100만마리 ‘턱걸이’
모돈 100만마리 ‘턱걸이’
9월 101만두 전년비 5만두 줄어
돼지 사육수도 2분기 연속 감소
  • by 임정은

돼지 두수가 2분기 연속 전년 대비 감소했다. 모돈도 감소세가 이어지면서 100만두대를 간신히 유지했다.

통계청이 지난 22일 발표한 3분기 가축동향조사 결과를 보면 9월 기준 돼지 사육두수는 1천136만5천마리로 전분기 1천109만마리에 비해서는 2.5% 늘었지만 지난해 동기간 1천171만3천마리에 견줘 3% 감소했다. 지난 6월에 이어 2분기 연속 돼지 사육두수가 준 것이다.

이는 무엇보다 지난해 한돈 약세가 지속되고 작년 9월 발생한 ASF 여파 등으로 모돈 두수가 지속적으로 감소해온 탓이다. 그리고 모돈 두수는 9월에 더 줄면서 101만마리를 기록, 100만두대 턱걸이했다. 이는 6월 102만3천마리보다 1.3%, 일년전 106만3천마리에 비해서는 5% 적은 두수다.

월령별로 보면 4개월 미만이 695만마리로 일년전보다 4% 가량 감소했으며 4~6개월령은 336만3천마리로 전년 동월보다 0.3% 적었다. 이를 보면 올해 4분기 출하두수보다 내년 출하물량 감소세가 더 확연해질 것으로 짐작된다.

사육 농장수는 6천180개로 일년전과 큰 차이가 없었던 가운데 농장당 사육두수는 1천839마리로 일년전보다 3.6% 감소했다. 또 규모별 사육두수는 △1천마리 미만=96만4천마리 △1천~5천마리=673만6천마리 △5천마리 이상=366만5천마리로 전년 동월과 비교하면 1천~5천두 미만 구간은 변동이 없었던데 비해 1천두 미만은 5.4%, 5천두 이상은 7.5% 각각 줄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