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제일사료, 반려동물사료 인도네시아 진출
천하제일사료, 반려동물사료 인도네시아 진출
독보적 제품 세계가 인정
해외시장 진출 확대 '청신호'
  • by 양돈타임스

천하제일사료(대표 권천년)가 반려동물 사료사업 시장을 인도네시아로 확장했다.

천하제일사료는 지난달 25일 남부공장에서 인도네시아 수출을 위해 콘테이너 작업을 진행했다. 수출 품목은 반려동물(개, 고양이) 사료로, 인도네시아 현지 업체와 계약을 통한 직접 수출이었다.

인도네시아는 2억7천만명의 인구 대국(전 세계 4위)으로 반려동물 산업의 성장성도 매우 높게 평가되고 있다. 이에 따라 프리미엄 제품 시장이 활성화될 것이란 전망이 강하다. 독보적인 제품력과 브랜드 가치를 지닌 천하제일사료 펫사업부인 제일펫푸드는 사업의 확장 및 우수하고 독보적인 제품력을 세계적으로 알린다는 차원에서 금번 인도네시아로의 수출은 특별한 의의를 갖는다.

한편 전 세계적으로 반려동물 산업은 날로 성장해 가고 있지만 상대적으로 시장 규모가 작은 한국에서의 판매는 성장의 한계가 존재한다. 때문에 사업의 확장 및 천하제일사료의 우수하고 독보적인 제품력을 세계적으로 알린다는 차원에서 금번 인도네시아로의 수출은 특별한 의의를 갖는다.

이미 천하제일사료는 베트남 수출을 통해서 해외 수출 물량을 키워가고 있으며, 인도네시아 수출 계약은 다른 나라로의 수출 가능성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금번 수출을 기점으로 동남아시아의 다른 국가들(필리핀, 말레이시아, 대만, 홍콩, 싱카폴, 중국 등)로도 반려동물 사료의 수출 진행을 본격화할 예정이다.

한편, 권천년 사장은 “천하제일사료는 그동안 축적되어 온 동물 영양학 지식과 뛰어난 제조 노하우와 함께 국내 최고의 연구시설인 하림중앙연구소를 통해 탄생한 반려동물사료는 해외 고급 제품과 견주어도 결코 뒤지지 않을 최고의 제품력과 품질을 자랑한다”며 깊은 자부심을 드러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