獨 돈육 생산 감소…코로나 여파
獨 돈육 생산 감소…코로나 여파
작년 510만톤 전년비 2.4% ↓
  • by 임정은

지난해 코로나 19로 돼지 도축 작업장이 폐쇄돼 큰 혼란을 겪었던 독일이 그 여파로 돼지 도축두수 및 돼지고기 생산량이 전년 대비 감소했다.

최근 독일 연방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돼지 도축두수는 5천321만마리로 전년 대비 3.5% 줄었다. 코로나로 도축 작업장이 폐쇄됐던 여파다. 이에 따라 소 역시 도축이 4.2% 감소했다. 특히 덴마크 등 다른 유럽 국가들로부터 수입, 도축된 두수는 무려 31.3% 적었다.

이처럼 도축 두수가 줄면서 지난해 독일의 돼지고기 생산량은 510만톤으로 전년 대비 2.4% 줄었다. 그나마 도축이 지연되면서 출하 체중이 증가, 도축 두수가 준 것보다 돼지고기 생산량 감소폭은 크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