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Feed&Care, 하절기 집중 컨설팅 농장 성적 '쑥쑥'
CJ Feed&Care, 하절기 집중 컨설팅 농장 성적 '쑥쑥'
7~8월 지원단 발족 농장 컨설팅
생산 저하 시기 되레 성적 상승
  • by 양돈타임스

CJ Feed&Care(대표이사 신영수)가 하절기 양돈장 집중 컨설팅을 통해 고객 양돈장 성적을 크게 끌어 올렸다.  

CJ는 올 7~8월 두달간 고객 양돈 농가의 건강한 여름 나기를 위해 수의사·R&D·마케팅·지점 인력으로 구성된 ‘축산지원단’을 발족했다. 이에 CJ는 최근 두 달간의 활동에 대한 결과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사례로 발표된 경기도 소재 모돈 500두 규모의 농장에 대한 축산지원단의 컨설팅 결과에 따르면 CJ의 각 분야별 축산 전문 인력으로 구성된 축산지원단이 농가를 방문 △사양관리 △시설 및 환기 점검 △질병 상황 및 혈청검사 등 수의 질병 모니터링 △분뇨처리 시설과 운영방안 점검 △사료분석 및 컨설팅 등의 활동을 통해 각 농가에게 360도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했다. 그 결과 축산지원단의 컨설팅 전후 농장 성적의 변화는 컨설팅 이전 대비 △수태율 5.6%P 증가 △분만 복수 33% 증가 △미교배 후보돈·후보돈 초교배 일경 감소 등 놀라운 성과를 보이며 그 효과를 확실히 입증했다.

보통 하절기에는 생산성이 저하되기 때문에 성적 유지만으로도 평균 이상의 성과로 볼 수 있으나, CJ는 이를 뛰어넘어 월등히 향상된 성적을 이끌어내며 성공적인 현장 지원 활동을 진행했다. 이러한 성과는 축산지원단의 컨설팅이 농가에 잘 적용되고 있는지를 주 단위로 관리하는 각 지역별 담당자(지구부장)가 있었기에 더욱 힘을 받을 수 있었다.


CJ는 이처럼 현장 인력이 계속해서 최고의 퍼포먼스를 낼 수 있도록 현장 컨설팅 역량 함양을 위한 다양한 축종 전문화 교육을 마련, 현장 지원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 CJ는 이미 지난 상반기부터 코로나19 및 사회적 거리두기 상황을 고려, 온라인 화상회의 프로그램을 통한 비대면 교육을 꾸준히 진행해왔다.

교육은 분뇨처리, 돈사 방역 및 질병예방 등의 ‘환경 개선활동’과 농가 분석을 통해 농장 운영 방향성을 제시할 수 있는 ‘현장 컨설팅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있다. CJ는 앞으로도 다양한 방면으로 농가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이러한 현장 맞춤형 교육을 지속 및 강화할 예정이다.

한국사료마케팅/R&D센터장 최병양 박사는 “앞으로도 CJ 현장 인력들이 농가의 ‘해결사’로서 역할을 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며 “항상 고객과 함께 성공 모델을 만들어 가겠다는 상생과 파트너십 정신으로, 기업의 발전뿐만 아니라 축산업의 발전을 위해 앞으로도 고객의 니즈와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