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최악의 폭염 예보…양돈장 비상
여름 최악의 폭염 예보…양돈장 비상
벌써 30도 16년‧18년 능가할 듯
시설‧사료‧음수 등 만반의 준비를
기후변화, 재해관리 차원서 대비
  • by 임정은

올 여름이 16년이나 18년의 기록적 폭염을 능가할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되고 있어 양돈농가들도 만반의 대비가 요구되고 있다.

■5월 이상 고온, 폭염 예고?=지난 1일 강원 원덕강릉, 충북 영동단양 등에서는 30도가 넘는 기온을 기록하며 때 이른 더위가 나타났다. 기상청은 올해 5월 고온 현상을 예보한 바 있다. 그런데 더 우려되는 것은 이 같은 이른 더위가 한여름 역대급 더위의 예고편일 수 있다는 점이다. 최근 뉴욕타임스는 미국 국립해양대기청의 발표 자료를 인용, 올해가 1880년 기상 관측 이래 가장 더운 해가 될 확률이 74.7%라고 보도했다. 이를 보면 5월 이상 고온을 보인 16~17년, 그리고 7~8월 장기간에 걸쳐 최악의 폭염을 보였던 18년이 올해 모두 재현될 가능성도 있는 것이다. 그리고 이는 곧 양돈업계에 18년과 같은 폭염 피해가 나타날 수 있다는 얘기도 된다.

■폭염과 양돈업=18년은 역대 가장 더웠던 해로 기록되고 있다. 짧은 장마(14~21일) 이후 폭염이 장기간 지속됐을 뿐만 아니라 전국 폭염일수(31.4일), 열대야 일수(17.7일), 최고 기온(홍천 41도), 평균 기온(25.4도) 모두 역대 1위를 기록했다. 이로 인해 사망자 등 온열질환자수도 크게 늘었고 전력 사용량도 최대치를 경신했다. 그리고 양돈업도 더위에 피해가 속출했다. 18년 여름철 폭염으로 인한 돼지 폐사두수는 5만6천593마리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또 출하가 지체되면서로 8~9월 출하두수 130만마리, 126만마리로 전년 대비 2.7%, 19.5% 감소했으나 10월(169만마리)에는 28.8%가 폭증하는 등 폭염은 시장의 수급 불안을 가중시키기도 했다. 또 생산성도 떨어뜨렸다. 15~19년까지 3분기 평균 생산성을 비교해 보면 복당 총산이유두수, 육성률 등에서 18년이 가장 낮았고 반대로 출하일령은 가장 길었다.

■폭염 대응 더 철저하게=기상청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여름철 폭염 일수는 2000년대 평균 10회에서 2010년대에는 15회로 늘었다. 또 최근 폭염은 거의 매해 발생하는 등 전 지구적 온난화 속 한반도 역시 지속적으로 뜨거워지고 있다. 따라서 앞으로 지난 18년과 같은 역대급 폭염이 더 자주 나타나고 그 강도도 더 높아질 수 있다는 경고가 나오고 있다.

양돈농가가 폭염에 대처하는 방법으로는 단열차광막송풍 시설을 설치해 돼지의 체감 온도를 낮춰주고 기호성 높은 사료를 공급하고 시원하고 깨끗한 물을 충분히 공급해 주는 등 농가 차원에서의 대비가 물론 중요하다.
그런데 최근 이상기후가 심화되면서 폭염 정도도 심해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정부차원의 대책도 요구되고 있다. 농촌경제연구원은 최근 폭염 등 이상기후 관련 보고서를 통해 정부 재해위험관리정책이 기후변화를 고려해 긴밀히 통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효율적인 재해위험관리를 위해 기존의 재해관리나 위험 전이 중심에서 재해위험식별 중심으로 재해위험관리정책이 전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