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경양돈 ‘포크밸리’ 브랜드 가치 886억원
부경양돈 ‘포크밸리’ 브랜드 가치 886억원
산업정책연, 재무 및 소비자 분석
다양한 사회적 활동이 가치 올려
한돈 우수성 홍보 자료로 활용
  • by 양돈타임스

부경양돈농협의 대표 브랜드인 ‘포크밸리’의 자산 가치를 현재 화폐단위로 산출할 경우 886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평가됐다. 이런 평가는 지난 7월 산업정책연구원에 ‘포크밸리’의 자산가치 평가를 의뢰한 결과다. 산업정책연구원은 올해로 19년째 기업 브랜드 가치평가를 해온 전문연구기관으로 재무자료와 소비자 조사를 바탕으로 브랜드 가치를 평가하고 있다.

부경양돈은 최근 수입육(쇠고기, 돼지고기 등) 확대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돼지고기 시장에 적극 대처하고 향후 마케팅적 발전방향을 모색하고자 ‘포크밸리’ 브랜드가치 평가를 실시했다. 브랜드 가치평가로 평가기준을 마련하고 향후 가치의 성장정도를 관리할 수 있는 기준점을 마련한데 의미가 있다.

부경양돈은 ‘포크밸리’의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지난 10년전부터 대중매체광고를 해오고 있다. 13년부터는 방송인 김성주를 홍보모델로 ‘포크밸리’의 신뢰도를 높이는데 주력하고 있다. 18년에는 NC다이노스 스폰서십을 체결했으며 스폰서십 효과는 805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평가되었다. 이러한 광고 및 다양한 사회적 홍보활동 등이 ‘포크밸리’ 브랜드가치에 상당한 영향을 준 것으로 판단된다.

이재식 조합장은 “국내 돼지고기 시장이 어려워지고 있지만 객관적인 ‘포크밸리’의 가치평가를 통해 브랜드 관리체계를 구축하고 마케팅력을 강화하겠다”면서 “‘포크밸리’ 가치향상으로 한돈의 우수성을 알리고 한돈산업을 굳건하게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부경양돈농협 ‘포크밸리’는 전국 축산물 브랜드 경진대회에서 5회의 대상 수상 및 우리나라 최초 명품인증 브랜드로 지정받고 있으며 국내 한돈 대표 브랜드로서 한국 최고의 돼지고기 브랜드로 포지셔닝 되어 있다.

또한 ‘포크밸리’ 육가공제품이 지난해 홍콩 수출 100만불을 돌파하는 등 한돈을 대표하는 브랜드로서 수출도 활발히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