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비 주범, 유행성 폐렴을 잡아라
생산비 주범, 유행성 폐렴을 잡아라
10마리 중 4마리 발생, 매년 증가
사료 효율 감소 및 출하일 늘리기도
돼지 과밀 사육 및 낮은 위생 원인
  • by 김현구

지난해 양돈장 유행성 폐렴 발생 비율이 증가하면서, 돼지 출하 지연 및 폐사를 유발하며 농가 생산비를 갉아 먹는 주요 원인 중 하나로 지적되고 있다.

돼지 유행성폐렴은 마이코플라즈마균이 원인체로, 전염력이 강하고 돼지에게 만성 폐렴증상을 나타내 양돈농가에 경제적 피해를 주는 돼지 만성 소모성 호흡기 질환이다. 지난해 A양돈조합에 따르면 작년 출하된 돼지 7천440두를 분석한 결과 출하돈의 41.9%에서 유행성 폐렴이 발생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전년 대비 8.3% 증가한 수치로 2017년 이후 매년 증가 추세 양상을 보이고 있다. 유행성 폐렴 발생의 주요 원인은 돈사 내 과밀 사육 및 낮은 위생도로 분석되고 있다.

이에 전문가들은 유행성 폐렴은 전염성이 높은 반면 직접적인 폐사의 원인체가 아니기 때문에 PRRS나 PED 등과 비교해 농가들의 관심이 소홀한 편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그러나 유행성폐렴은 흉막폐렴, PRRS, 인플루엔자와 복합 감염시 중증 이상의 폐 병변이 발생, 피해가 가중되는 질병으로 감염 시 사료 효율 감소 및 출하일령 증가로 농장의 경제적 피해, 즉 농장 생산비 증가를 유발시킨다.

이에 이들은 양돈장 유행성폐렴 컨트롤 여부에 따라 경제적 피해 및 이익이 갈릴 수 있다며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우선 농장의 돈군 감염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양성 농장이라면 도입되는 후보돈에 대한 환경적응 절차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필요하다면 백신접종 실시도 현실적이고 효과적인 통제수단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