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도 수출 개척은 쉬지 않는다
코로나에도 수출 개척은 쉬지 않는다
동물약품협회, 동남아 4개국 초청 세미나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 축산 잠재력 높아
  • by 김현구

동물약품협회(회장 정병곤)가 동물용의약품 수출시장 개척을 위해 동남아시아 4개국을 초청, 정보 교류의 시간을 가졌다.

협회는 지난 13년부터 정부의 지원을 받아 매년 국가간 네트워크 구축 사업을 추진, 이에 일환으로 올해는 코로나 팬데믹 상황 속 말레이시아, 필리핀, 방글라데시, 파키스탄 등 아시아 4개국을 초청해 지난 1일 서울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에서 온오프라인으로 학술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각국 대표자들은 자국 축산업에 대해 발표했다. 요약하면 말레이시아의 경우 소 등 반추동물의 사육두수는 줄어든 반면 돼지 사육두수는 증가하는 추이를 보이고 있으며, 필리핀은 ASF 유행으로 돼지 사육두수가 거의 절반 감소했다고 밝혔다. 또 방글라데시는 처방 받지 않은 항생제는 동물용의약품에서도 사용이 불가능하고, 파키스탄의 경우 우유 생산량이 전세계 3위로 축산업 발전 가능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이들 4개국의 축산업 발전 잠재력이 높아 향후 국내 동물용의약품 업체들의 수출 모색도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정병곤 회장은 “코로나 팬데믹 상황 속에서도 국내 동약업계가 수출 시장 개척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이번 행사를 개최했다”며 “이번 세미나를 통해 한국과 4개국간 동물용의약품 산업발전과 상호 정보 교류 활성화의 계기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