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다리 소비 '빠른' 해결방안 있다
뒷다리 소비 '빠른' 해결방안 있다
베이컨 후지도 사용토록 개선을
중고생 냉장 뒷다리 공급 주장도
  • by 김현구

정부가 한돈 소비 불균형 해소를 위해 제도 개선 및 뒷다리 판로 확대를 위한 지원 방안을 적극 검토키로 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15일 농협중앙회, 한돈협회, 육가공협회 관계자들과 영상 회의를 통해 돼지 소비 불균형 주요 원인을 분석하고, 뒷다리 소비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한돈 소비 불균형 해소 방안을 위해서는 각종 제도 개선 및 수출 지원, 급식 확대, 뒷다리 장기 계약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현재 베이컨 생산 부위는 삼겹과 등심, 전지로만 사용 가능하지만 정부가 뒷다리도 사용토록 제도를 개선해 준다면 뒷다리 소비 증가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뒷다리 수급안정을 위해 중고등학교 및 일반 식당에서도 냉장 뒷다리를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현재 초등영유아 급식만 냉장 뒷다리를 사용, 소비가 가장 많은 중고등일반 급식은 냉동을 사용하기 때문에 냉장 뒷다리 사용으로 전환을 위한 지원이 필요하다는 것.

이에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날 업계의 의견을 수렴, 제도 개선에 필요한 사항을 검토하고 12차육가공업계간 뒷다리 장기 계약 방안도 추진키로 하는 등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히면서 한돈 부위별 소비 균형 달성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