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어진 일교차, 돼지 면역력 '위험'
벌어진 일교차, 돼지 면역력 '위험'
환절기, 호흡기‧소화기병 위험 ↑
밀사는 금물…적절한 환기도 필수
고품질 사료 깨끗한 물과 환경 중요
성장 단계 맞는 온도와 습도 유지를
  • by 임정은

아침저녁으로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면서 양돈장에서는 환절기 돼지 면역력 저하와 호흡기 예방에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최근 일교차가 큰 환절기가 다가오면서 돼지 등 가축 건강관리에 더욱 신경써야 할 때라고 당부했다. 올해는 특히 긴 장마와 태풍 등으로 지치고 허약해진 상태에서 낮과 밤의 일교차가 갑자기 커지면 스트레스와 면역력이 떨어지고 호흡기와 소화기 관련 질병이 걸리기 쉽다고 경고했다.

이에 따라 환절기에는 특히 품질 좋은 사료와 깨끗한 물을 충분히 마실 수 있도록 제공하고 돈사 내외부 환경을 항상 청결하게 유지해야 한다고 농진청은 강조했다. 돼지는 호흡기 질환이 약해 밀사가 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기본. 아울러 내부 가스 발생량과 바깥 공기 온도를 고려한 환기로 질병을 예방할 것을 당부했다.
이와 함께 돼지는 성장 단계별로 적정 사육온도가 크게 다른 만큼 성장 단계에 맞는 적정 온도와 습도를 맞춰주는 노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특히 젖 뗀 이유자돈은 일교차가 크면 소화 능력이 낮아져 설사를 일으킬 수 있으므로 적정 온도 유지에 신경 쓴다.

모돈의 건강은 수태율과 산자수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낮에 환기를 시키고 밤에는 찬바람이 들어오지 않게 해야 한다. 아울러 적정 습도 유지가 무엇보다 중요해지는 시기인데 돈사 습도가 높으면 공기 중 세균이 많고 습도가 낮으면 돼지 기도가 건조해져 질병에 걸릴 수 있는 만큼 50~70%의 적정 습도를 유지할 수 있도록 관리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