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새 고충 만만찮네…상담 폭주
냄새 고충 만만찮네…상담 폭주
한돈협 상담 콜센터 문의 빗발
컨설턴트 투입, 해결책 제시
  • by 김현구

한돈협회(회장 하태식)가 고충 상담 콜센터를 운영하자마자 농가들의 냄새환경 고충 문의가 빗발치고 있다. 그만큼 양돈장 냄새 문제가 지역적으로 심각한 상황에 접어든 것으로 보인다.   

농림축산식품와 한돈협회는 최근 환경 컨설팅 사업 체계를 구축하고 9월부터 콜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콜센터는 냄새환경문제로 고충이 심한 농가들과의 전화 상담에 이어 필요할 경우 민간 컨설턴트를 해당 농장에 파견해 환경 문제 해결에 도움을 주기 위해 설치됐다.

협회에 따르면 콜센터가 운영되자마자 농가들의 냄새환경 고충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는 것. 협회 관계자는 “전국 지역을 망라하고, 많은 농가들이 고충 상담을 위해 콜센터를 이용하고 있다”며 “특히 대부분의 농가들은 냄새 민원으로 압박을 견디지 못하고 있다고 토로하면서 해결 방안을 문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협회는 문의가 빗발치고 있는 지역을 중심으로 9개도에 배치된 민간 전문컨설턴트를 투입해 직접 농장을 방문하고 냄새측정, 처리시설을 점검하여 냄새원인을 파악한 후 해결 방안을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이후 악취저감 방안과 정부에서 지원중인 가축분뇨 처리지원 사업, 광역축산악취개선사업 등 관련 사업을 안내해 주며 ‘축산환경·소독의 날’과 연계하여 농가들의 축산환경 개선을 유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