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 출하일령 10일 빨라져
돼지 출하일령 10일 빨라져
작년 200일서 올해 190일로
농장 방역 강화와 기후 영향
  • by 김현구

올해 국내 한돈 출하일령이 190일령대를 기록, 전년 대비 크게 감소했다. 

한돈팜스가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올 1~4월 평균 출하일령은 평균 190일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 200일령과 비교해 평균 10일 가량 앞당겨졌다. 지난 4월 평균 출하일령은 189일령으로 한돈팜스 조사 이래 가장 빠른 일령을 기록했다. 특히 상위 10% 농가는 166일령으로 전월 172일령 보다 6일 가량 빨랐으며, 상위 30% 농가는 178일령으로 전월 181일령 보다 3일 빨랐다.

최근 1년간 양돈장 생산 성적(한돈협회 제공)
최근 1년간 양돈장 생산 성적(한돈협회 제공)

이 같이 출하일령 단축은 올해 출하두수 증가 및 생산성 향상의 가장 큰 요인이 되고 있다. 
이는 날씨 영향 및 개별 농장들의 ASF(아프리카 돼지열병) 방역 강화에 따른 질병 감소로 돼지 성장에 좋은 환경이 조성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