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리나사료 ‘산화아연’ 농가 고민 해결
퓨리나사료 ‘산화아연’ 농가 고민 해결
‘네오피그 쉴드’ 개발 출시
갓난돼지 실험 결과 ‘우수’
토탈 솔루션 ‘헥사콘’ 제공도
  • by 양돈타임스

이달 25일부터 정부는 축산농가의 퇴비 부숙도 측정을 의무화하고 한층 강화된 퇴·액비 부숙도 기준을 적용함에 따라 분뇨 내 아연 등 중금속은 당장 시급히 해결해야 할 큰 문제가 되고 있다. 이미 유럽에서는 항생제 내성균의 증가와 토양 오염을 막기 위한 분뇨 내 산화아연의 법적 허용 기준치를 지속적으로 낮춰가고 있으며 22년 6월부터는 치료용 산화아연 사용을 전면 금지할 예정이다.

퓨리나사료는 최근 이러한 정부의 규제 강화에 따른 양돈농가들의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글로벌 카길에서 검증된 최신 연구 기술을 바탕으로 돼지의 성장에서 나타나는 피해를 최소화하면서 사료 내 산화아연을 대체하는 ‘네오피그 쉴드’(NeopiggShield) 제품과 프로그램을 개발 출시했다.

글로벌 카길의 연구기술팀은 돼지의 성장과 면역에 큰 역할을 하고 있는 산화아연을 대체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기 위한 많은 연구를 진행했고 퓨리나 ‘네오피그 쉴드’는 유럽에서 다년간 검증된 기술이 적용된 신제품이다.
퓨리나사료는 지난해 현장의 농가들에 적용하여 산화아연의 효과에 가장 민감한 갓난 돼지 구간에서 신제품을 급여해 본 결과 기존 제품과 비교하여 사료섭취량이나 증체량에서 거의 차이를 보이지 않았을 만큼 우수한 결과를 보여주었다.
산화아연은 설사를 치료하는 데 강력한 효과가 있을 뿐만 아니라 생산성 향상에도 도움이 되어 널리 사용되고 있다. 하지만 여러 연구 조사를 통해 산화아연으로 인한 몇몇 부작용이 보고된 바가 있다. 먼저 아연을 대량 투여할 경우 다중 약물 내성이 있는 대장균과 살모넬라균의 비율이 높아져 돼지의 항생제 내성 유발할 수 있다. 또한 돼지의 낮은 아연 생체이용율과 흡수력은 중금속인 아연으로 인한 환경오염을 유발한다.

이러한 이유로 유럽의 각국 정부는 산화아연의 법정 허용기준 치를 계속 낮춰가는 추세이고 우리나라도 그와 관련한 기준이 강화되고 있다. 국내에서도 이러한 분뇨 처리 관련 규제가 본격적으로 강화됨에 따라 퓨리나사료는 신제품 ‘네오피그 쉴드’를 통해 변화에 발 빠르게 대응하여 고객 농가의 고민 해결에 적극 나서고 있다.

퓨리나사료는 아연 저감 사료인 ‘네오피그 쉴드’ 제품만이 아니라 헥사곤(Hexagon) 프로그램을 통해 생산성을 향상시킴과 동시에 분뇨 내 아연 농도에 대한 농가의 고민을 해결하기 위한 차별화된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헥사곤(Hexagon) 프로그램을 통해 농가들은 사료에서부터 농장의 위생 관리, 관리 직원의 교육과 동기 부여, 이유 체중 개선과 이유 초기 섭취량 극대화, 환경 관리 개선을 위한 체계적인 컨설팅을 제공받을 수 있으며 궁극적으로 농가의 수익성을 극대화할 수 있다. 네오피그 쉴드(Neopigg Shield) 신제품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아래 퓨리나 홈페이지(https://www.purinafeed.co.kr/ko/product/neopiggshield)에서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