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하차 ‘거점 소독소’ 방문 금지를
출하차 ‘거점 소독소’ 방문 금지를
  • 김현구
  • 승인 2019.10.08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사 대상 교육 강화도 시급

돼지 적재 출하 차량은 거점 소독소 방문 대상에서 제외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최근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이 강화된 가운데 모든 축산 관련차량은 방역 지역별 또는 시·군별로 지정된 거점별 축산차량 소독 시설을 경유하여 차량 내·외부 및 운전자에 대해 세척·소독을 받은 후, 소독 필증을 발급받아야 한다.

그러나 업계 전문가들은 축산 차량 중 돼지를 적재한 출하차량이 거점소독시설을 방문하게 되는 경우, 생축의 분변 등으로 오염된 ‘생축 적재 출하차량’과 농장 방문 전 수세·소독을 완료한 ‘깨끗한 차량’간에 교차오염 위험이 높다고 우려하고 있다.

이에 업계는 생축 적재 출하차량은 도축장으로 직행, 도축장에서 1차 수세·소독 실시 후 거점 소독 시설에서 2차 소독을 실시한 후 농장으로 가야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경기도의 한 농가는 “출하 차량 소독의 경우 출하기사에도 소독에 대한 책임이 있다며, 출하 기사들이 소독을 철저히 할 수 있도록 교육이 강화돼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