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진 ‘스마트 피그온’ 농장 관리 새바람
선진 ‘스마트 피그온’ 농장 관리 새바람
모바일 APP으로 현장서 입력
QR코드로 모돈 현황판도 출력
제일종축서 5개월간 현장 적용
시간 줄이고 업무 효율 극대화
  • by 양돈타임스

선진이 최근 스마트폰 기반의 농장 관리 프로그램 ‘스마트 피그온’을 출시하며 농장 전산관리의 새로운 대안을 제시하고 있다.

‘스마트 피그온’은 지난 14년에 개발한 웹 기반 양돈 관리 프로그램 ‘피그온(Pig-On)’의 노하우를 스마트폰 플랫폼에 이식한 모바일 기반의 애플리케이션이다. 모바일의 기동성을 바탕으로 농장의 모돈 기록을 현장에서 바로 입력할 수 있다. 기존에는 장부에 먼저 작성한 후 나중에 장부를 바탕으로 전산에 입력하는 방식으로 관리되어 왔으나 이를 현장에서 바로 입력이 가능하도록 설계돼 모든 보고서가 차트로 구성되어 있다. 굳이 컴퓨터를 켜지 않고 실시간으로 생산성적을 모니터링 할 수 있어 효과적인 농장관리가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또 생산성적을 시각화해 농장 상황을 빠르게 인지할 수 있다.

선진은 지난 11월 ‘스마트 피그온’ 개발 완료 후 더욱 완벽한 서비스 제공을 위해 5개월간 제일종축 농장에서 실제로 사용하며 현장에 맞게 개선했다. ‘스마트 피그온’은 QR코드를 사용해 현장에서 입력이 가능한 시스템이어서 모돈 현황판을 바로 출력해서 사용할 수 있다. 양돈 선진국과 달리 국내에서는 모돈 현황판에 직접 기록하는 수기기록을 중시해 적용하기 쉽지 않은 방식이었다. 하지만 모돈 3천두 규모의 제일종축에서 실제 사용하며 현장에 적합하도록 모돈 현황판 출력내용을 각 돈사의 업무에 맞게 개선한 결과 연간 19일의 작업 일수를 단축할 수 있었다. ‘스마트 피그온’ 도입으로 업무의 효율성 증대 및 생산원가 절감에 대한 효과가 입증된 셈이다. 선진 피그온(PC 버전)은 다국어 지원을 통해 외국인 인력도 쓸 수 있도록 접근성을 강화했고 ‘스마트 피그온’(APP 버전) 또한 동일하게 다국어를 지원하고 있다.

또한 ‘스마트 피그온’은 기존의 자체 서버 운영 형식에서 클라우드 기반의 서버로 전환해 기존 대비 3~5배 빠른 속도로 사용자의 편의성을 극대화한 것이 큰 특장점으로 꼽힌다. 선진은 자체 직영농장에서 검증된 효과를 일반농장과 공유하기 위해 ‘스마트 피그온’의 본격적인 서비스 배포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사용자가 애플리케이션 사용 방법을 쉽게 익힐 수 있도록 튜토리얼 영상을 비롯한 다양한 지원을 준비 중이다.

‘스마트 피그온’ 개발을 진행한 양돈기술혁신센터 곽승현 팀장은 “농장과 관련한 각종 정보의 전산화와 그 데이터를 관리하는 툴의 개발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축산업이 가야 할 필수 과제”라며 “‘스마트 피그온’은 현장 중심 위주로 개발하여 기존의 관리 프로그램보다 효율적인 농장 관리가 가능하도록 설계됐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