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류 수질 기준 점검 ‘좌불안석’
방류 수질 기준 점검 ‘좌불안석’
  • 김현구
  • 승인 2019.04.11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1분기 정기 점검 예고
40% 농가 수질 기준 충족 못해

올해 가축분뇨 정화 방류 기준이 강화된 이후 첫 정기 검사를 앞두고 농가들이 좌불안석이다. 대부분의 농가들이 새로운 기준 충족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서다.

환경부는 올해 허가대상 배출시설(1000㎡ 이상)에서의 정화방류 수질 기준 중 질소 배출량(T-N) 기준을 기존 500ppm→250ppm으로 강화키로 했다. 이에 한돈협회는 전국의 가축분뇨 정화방류 농가 371곳이 정화시설 방류수 수질 기준 강화를 충족할 수 있는 지에 대해 실태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371농가 중 130농가가 응답한 가운데, 응답 농가 52농가(40%)에서 질소가 불안정하게 관리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상황에서 정부가 정기 점검을 실시할 경우 이들 농가들은 과태료 부과 대상이 된다.

이에 대부분의 농가들은 수질 기준 충족을 위해 시설 개선 의지가 있다고 응답, 점검 유예를 정부에 요청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