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 개량 정부 지원 ‘새발의 피’
돼지 개량 정부 지원 ‘새발의 피’
내년 15억원 책정, 올해와 같아
전체 종축 예산 대비 3% 불과
“8조 산업에 맞게 지원 확대해야”
  • by 김현구

정부가 내년 각축종별 종축 개량 지원 예산을 늘린 가운데, 돼지 개량 지원만 동결했다. 이에 한돈업계는 돼지 개량에 대한 국가 차원의 지원을 늘려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의 내년도 예산(안)에 따르면 가축 개량 지원 사업 예산은 총 524억2천8백만원 으로 이 중 한우젖소 개량에는 전년 대비 3.4% 늘어난 443억원이 책정된 반면, 돼지 개량 지원은 15억6천4백만원으로 전년과 동일하게 책정됐다. 즉 한우젖소 개량 지원은 돼지개량 대비 30배 가량 많은 지원 금액이다.

정부는 돼지 개량 지원을 통해 돼지의 경제 능력 검정 결과를 농가에 제공해 선발‧도태의 선택 지표를 제공하고, 국내산 우수 종돈을 선발하기 위해 지원하고 있다. 아울러 한우젖소 역시 가축의 혈통 등록, 능력 검정, 유전평가, 계획 교배의 연쇄적 반복 과정을 거쳐 유전적으로 우수한 경제 형질을 지닌 개체를 선발하기 위한 목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그렇다면, 한우젖소와 달리 돼지 개량과의 지원 금액 차이가 큰 영향은 무엇일까?

한우의 경우 국가 주도로 개량되고 있지만, 돼지의 경우 민간 주도로 개량되면서 정부의 지원은 최소화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그럼에도 한돈업계는 정부가 돼지 개량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하고, 다양한 지원이 확대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종돈업계의 한 관계자는 “한국형 씨돼지 개발에 집중하기 위해서는 천문학적인 금액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되나 현재까지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은 미미하다”며 “지난 5월 들어선 신정부에 돼지 개량에 대한 필요성을 적극 주장해 다양한 지원이 확대되도록 종돈업계 및 한돈업계의 관심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업계는 한돈 생산액이 연 8조원이 넘는 규모에도 불구하고 그간 종돈사업의 중요성이 간과되고 종돈개량에 대한 국가차원의 지원이 미미, 정부 차원에서 지원을 확대를 통해 한돈산업이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종돈 개량에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고 지원도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