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F 1곳 확진, 3곳서 의심축 신고
ASF 1곳 확진, 3곳서 의심축 신고
  • 양돈타임스
  • 승인 2019.09.26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 삼산면 확진, 2두 살처분
연천, 양주, 강화 의심축 신고

농림축산식품부는 9월 25일 인천 강화군 삼산면 소재 돼지농장 1개소(2두 사육)의 의사환축에 대하여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정밀검사를 실시한 결과, 26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해당 발생농장 돼지 2두는 살처분 조치하였으며, 반경 3㎞내 다른 농장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26일 의심축 신고는 총 3건이 접수됐다. 경기 연천군 청산면 소재 돼지농장 1개소(80여두 사육)에서 의심 증상(자돈 1두 폐사)이 나타나 신고했으며, 양주시 은현면 소재 돼지농장 1개소(714여두 사육)에서 이상 증상(후보모돈 1두 폐사)이 나타나 신고가 접수됐다. 그리고 인천 강화군 강화읍 소재 돼지농장 1개소(980여두 사육)에서는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의 전화예찰 과정에서 이상증상(비육돈 1두 폐사 등)을 신고하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