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자금 금리 인하 사실상 불가
사료자금 금리 인하 사실상 불가
  • 김현구
  • 승인 2019.03.12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 축산정책국장 포럼서 밝혀
군납 돈육 확대도 난관 입장
사료 구매 자금은 우선 지원

최근 한돈협회가 한돈 안정화를 위해 정부에 요청한 사료특별구매자금 금리 인하 및 상환 기간 연장에 대해 정부가 사실상 불가 입장을 밝혔다. 

박병홍 농림축산식품부 축산정책국장은 지난 5일 ‘국회 농업과 행복한 미래 포럼(대표 홍문표 의원)’ 주최로 돼지가격 하락 대책 마련을 위한 긴급 간담회에 참석, 이 같이 시사했다.
박 국장은 “사료 금리 인하 및 상환 자금 연장의 경우 기재부와 협의해야 하지만 타산업과 형평성을 고려해 사실상 받아들여 질 것 같지 않다”며 “국방부 급식 확대의 경우도 지난해 쌀 값 인상으로 한돈 물량 확대를 위한 예산 조정은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단, 사료구매자금의 경우 양돈농가를 우선순위로 조정해 지원할 계획이며, 도매시장 한돈 구매 비축 사업의 경우 조만간 농협이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