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돈 시장 '지각변동'?
자돈 시장 '지각변동'?
자돈 값 생산비도 못 건져
ASF 후 잔반농장, 위탁으로
비육, 위탁 농장 늘어날 듯
  • by 김현구

최근 자돈 시장이 크게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ASF(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으로 인한 변화로 분석되고 있다.

양돈현장 및 관련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자돈 매매시장에서 자돈 가격은 두당 평균 10만~10만5천원을 형성, 일부 지역에서는 9만5천원선까지 거래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돈 생산비가 두당 약 11만~11만5천원선인 점을 감안하면 생산비 이하로 거래되고 있는 것이다.

이는 통상 9~10월 자돈 구매시 돈가가 낮은 한겨울에 출하될 시점이라고 감안하더라도 가격이 이렇게 낮게 형성되고 있는 것은 이례적이다.

이 같이 자돈 시세가 크게 하락한 배경에는 지난해 발생한 ASF 여파란 분석이다. 현장 관계자에 따르면 “자돈 수요 농장은 주로 잔반 급여 농장이었지만 ASF 발생으로 이들 농장들이 자돈 수매 후 비육사업 대신 안정적 운영을 위해 대부분 위탁장으로 전환한 이유가 가장 크다 ”며 “이에 따라 자돈 생산 농장들도 자돈판매가 손실에 따라 비육위탁농장으로 전환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 같이 자돈 수요가 줄어듦에 따라 자돈 시장이 위축되고, 자돈 생산농장도 판매가 손실이 이어짐에 따라 향후 비육위탁장으로 전환 비율도 높아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는 무엇보다 ASF 발생 여파로 인한 현상으로 ASF가 국내 양돈 지형도 변화시키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