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F 살처분 농가 총 부채 1970억원
ASF 살처분 농가 총 부채 1970억원
농가당 11억원 대책 마련 시급
일반 및 캐피탈 자금 절반이상
악화 시 지역 한돈산업 피해 우려
정책자금 사료비 등 무이자 지원을
  • by 김현구

정부의 ASF 살처분 정책으로 예방 살처분을 실시한 농가들의 평균 부채가 11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나 이들 농가들에 대한 무이자의 긴급 융자 지원이 필요할 것으로 분석됐다.

한돈협회는 최근 ASF 살처분 농가 179곳을 대상으로 융자 현황을 조사한 결과 총 1천970억원의 부채가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 한 농가당 11억원에 이르는 금액으로 이 중 정책 자금보다 일반 금융 자금 및 캐피탈 자금이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살처분 농가들의 재입식 시기가 늦춰질 시 금융비용 상환이 어려워져 한돈산업 전체 피해로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 양돈장 특성 상 사료업체 등 관련업계 다수가 양돈농가에 채권을 갖고 있으므로 농가 경영 악화 시 지역의 한돈산업도 함께 피해가 예상된다.

이에 협회는 살처분 농가들에 한해 일반 금융자금 및 캐피탈 자금의 경우 정책자금으로 대환하고, 사료 구매 자금 등은 무이자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한 이들 농가들의 재입식 시기를 앞당기기 위해 재입식 조건도 완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농림축산식품부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 조치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의 경영안정을 위해 농가당 최대 5억원을 융자해 주기로 했다.

농축산부는 지난 7일 ASF 살처분·수매참여 농가 긴급 경영 안정 자금 지원 계획안을 발표하고, 총 530억원을 편성해 지원키로했다. 지원 대상은 ASF 발생으로 돼지 살처분 등에 참여한 농가(인천, 경기, 강원 지역)이며, 지원 조건은 연리 1.8%(2년 거치 3년 분할상환 또는 3년 거치 일시상환)이다. 농축산부는 경영 안정 자금은 사육규모 등에 따라 농가당 최대 5억원까지 지원하며, 가축 입식비, 사료비, 축산관련시설 수리유지비, 축산관련 채무상환, 고용 노동비 등 축산 경영에 필요한 자금으로 사용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경영안정자금 지원 희망농가는 오는 20일까지 사업 신청서와 신용조사서를 작성하여 양돈장 소재 관할 시·군·구에 신청하면 된다.

이와 관련 살처분 농가들은 1.8% 금리 대신 무이자 및 상환기간도 연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