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진, 베트남 양돈농가 ASF 극복 응원
선진, 베트남 양돈농가 ASF 극복 응원
  • 양돈타임스
  • 승인 2019.08.19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컨퍼런스 열고 격려·방역 교육
박항서 감독 초청 팬서비스 가져

선진의 베트남 사업본부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로 어려움에 빠진 베트남 양돈농가들에게 힘을 불어넣고 있다.

최근 선진은 베트남 양돈농가들을 격려하고 고객 농장 대상으로 질병에 대비할 수 있는 양돈 솔루션을 공유하는 ‘리바운드 투게더(Rebound Together)’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행사에는 선진 베트남 사업본부 주요 대리점을 포함한 하림그룹 김홍국<사진 왼쪽서 두번째>회장 선진 베트남 사업본부 임직원 10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의 주요 프로그램으로 어려운 농장 환경에 처한 고객들의 자녀를 위한 장학금 수여식이 진행되며 상생의 의미를 살렸다. 또한 축산전문기업 선진의 노하우가 접목된 방역 교육도 진행되어 큰 호응을 이끌었다. 특히 ‘My Farm Design’이라는 콘셉트로 질병 피해를 최소화하는 농장 프로세스 개선방안 등 현지 실정을 잘 반영한 프로그램이 행사의 취지를 더욱 높였다.

특히 ‘함께 재도약하자’는 취지를 담은 이번 행사에는 베트남의 국민 영웅으로 떠오른 박항서<사진 가운데> 베트남 국가대표팀 감독이 특별 방문해 더욱 열 띈 분위기가 조성되었다. 박 감독은 바쁜 일정에도 불구하고 행사의 의미에 공감하여 짧게나마 팬서비스 활동을 진행했다.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 국가대표에서 강조해 온 ‘One spirit’으로 어려움을 이겨나가자는 격려와 함께 참석자 전원에게 사인과 기념촬영을 진행했다. 함께 참가한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 역시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도전하는 정신으로 재도약하자는 응원의 메시지를 아끼지 않았다.

이번 행사를 기획한 이익모<사진 오른쪽서 두번째>베트남 사업본부장은 “계속된 전염병 탓에 최근 늘 어둡던 베트남 농장주들의 표정에서 오랜만에 웃음을 볼 수 있어 보람찬 하루였다”며 “베트남에서 대한민국의 위상을 한층 높인 박항서 감독처럼 선진 역시 현지와 상생 협력하는 최고의 기업으로 자리잡을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