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시각] 정부 차원의 ASF 방역 믿어도 되나
[기자의 시각] 정부 차원의 ASF 방역 믿어도 되나
  • 임정은
  • 승인 2019.07.04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은 양돈산업을 넘어 전 국가적인 이슈가 된지 오래다.

이에 정부는 빈틈없는 방역을 위해 농림축산식품부는 물론 행정안전부, 환경부, 국방부, 국토교통부, 법무부, 통일부, 경찰청, 관세청 등 관계부처가 참여하는 협의체를 꾸렸다. 그야말로 범정부차원에서 최고 수준의 방역을 펼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다. 동물질병, 그것도 돼지에만 감염되는 질병을 막기 위한 조치로는 다소 이례적이기는 하나 그만큼 ASF의 위험성이 높다는 공감대가 형성됐기 때문일 것이다. 그런데 과연 정부 발표처럼 범정부 차원에서 체계적인 협력이 이뤄지고 있는 것인지 우려를 갖게 하는 일이 있었다.

얼마 전 삼척항에 입항한 북한 목선에 대해 입항 6일이 지나서야 ASF 검역 작업이 이뤄진 것이다. 이에 대해 농축산부는 필요한 검역조치를 했고 동물이나 축산물은 확인되지 않았다는 해명자료를 내놨지만 국방부도 인정했듯 검역이 뒤늦게 이뤄졌다는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그리고 이는 결국 부처간 소통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이다. 관련부처 협의체를 통해 범정부차원에서 ASF를 막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정부 발표가 참으로 머쓱해지는 대목이다. 더 나아가 정부의 ASF 방역 체계에 대한 신뢰에도 의심을 품을 수밖에 없게 됐다.

국제축산박람회에 ASF 발생국 참여도 제한하는 마당에 북한에서 남은 음식물과 사람이 아무런 검역조치도 없이 들어와 6일이나 방치돼 있었다. 과연 또 다른 방역상 허점이 없다고 확신할 수 있을까? 부디 이번 사건이 혹여 있을지 모를 방역체계의 다른 구멍을 찾아 메꿀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