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시각] 농-농 갈등 유발자 환경부
[기자의 시각] 농-농 갈등 유발자 환경부
  • 김현구
  • 승인 2019.06.27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도 한돈 농가다.” 잔반 급여 농가가 외친 말이다.

지난 19일 전국의 2천여 한돈농가는 잠시 생업을 접어두고 세종시 환경부 앞에 집결해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책 마련 촉구’ 총궐기에 참여했다. 그러나 총궐기에 앞서 100여명의 잔반 농가가 집회 무대 앞자리에 자리해 잔반 급여 중단 추진에 맞서 ‘폐기물법 개정 즉각 중단하라’고 주장하며 점거했다. 이에 집회 시작을 두고 일부 잔반 농가들과 일반 농가들은 마찰을 빚었으나 하태식 한돈협회장이 “잔반 사료 교체 과정에서 적극 돕겠다”며 일부 플랭카드를 철수하면서 논란은 일단락됐다.

이날 모두 돼지를 키우는 한돈인이었지만 2천여명과 100여명은 사료 급이 방식이 다른 이유로 다른 구호를 외치는 아이러니한 상황이 전개된 것이다. 이날 일반 농가들은 ASF 발생 요인으로 잔반을 지목하며, 처리업체 공급을 포함한 돼지에게 음식물류 폐기물 급여를 전면 금지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잔반 농가들은 80도 30분 이상을 끊이면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 같이 농-농 갈등이 심화되고 있음에도 ‘환경부’는 여전히 요지부동이다. 환경부는 ASF 발생으로 인한 국민과 산업이 보는 리스크보다 남은 음식물 처리가 더 중요하다고 인식하고 있는 것 같다. 그래서 인지 농-농 갈등을 더욱 부추겨 주요 논란을 비켜갈 공산이 아닌지 의심스럽다.

이에 환경부는 속히 잔반 급여 금지 관련 법적 제도 정비와 잔반 농가에 대한 출구 전략을 마련해 줘야 할 것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주요 원인이 ‘잔반’으로 이견이 없는 가운데 돼지 잔반 중단이라는 환경부의 결단이 시급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