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시각] ASF 방역 열기에 환경부는 ‘마이웨이’
[기자의 시각] ASF 방역 열기에 환경부는 ‘마이웨이’
  • 김현구
  • 승인 2019.06.17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돈협회가 ‘남은 음식물 돼지 전면 급여 금지’를 촉구하며, 19일 환경부 앞에서 총궐기를 개최키로 했다.

협회는 음식물류 폐기물 돼지 급여를 일부는 허용하고 일부는 금지하는 환경부의 조치로는 ASF를 절대로 막을 수 없음을 강력히 밝히며, 정부가 음식물류 폐기물 돼지 급여 전면 금지로 정책을 시급히 전환할 것을 촉구키로 했다. 그러나 환경부는 여전히 미온적인 태도로 일관하고 있어 빈축을 사고 있다. 환경부는 지난 5일 보도자료를 통해 ASF의 국내 유입 및 확산 방지 조치를 선제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밝힌 것. 내용을 살펴보면 환경부는 자가 급여만 금지조치를 시행하고, 양돈농가에 대해 ASF가 종료될 때까지 지도·감독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또 환경부는 ASF 등 가축전염병 예방의 기본이 남은음식물 줄이기에 있다고 보고, 전국민을 대상으로 남은음식물 줄이기 동참할 것을 적극 홍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볼 때 여전히 환경부는 사태의 심각성을 느끼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국내 전체 음식물 쓰레기 배출량에 돼지 잔반 소비량은 불과 2.7%의 미미한 수준으로 분석된 가운데, 이를 전면 금지하는 대신 전국민을 대상으로 남은 음식물 줄이기에 나선 것은 논점을 흐리는 일이다.

종합하면 환경부는 남은 음식물 전면 금지 의사가 없음을 시사하고 있다. 현재 환경부를 제외한 모든 관련기관에서 방역을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환경부도 속히 정책을 전환해야 할 것이다.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일은 이제 그만해야 할 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