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육 수입, 단가 하락에도 줄어
돈육 수입, 단가 하락에도 줄어
  • 임정은
  • 승인 2019.05.15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입 감소, ASF보다 재고로
농경연 1분기 동향조사 결과

올해 돼지고기의 수입단가 하락에도 수입량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농촌경제연구원이 발표한 1분기 농축산물 수출입 동향 조사결과에 따르면 1~3월 돼지고기 평균 수입 단가는 ㎏당 2.94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3% 하락했다. 부위별로 보면 냉동 삼겹살 2.95달러, 냉장 삼겹살 4.98달러로 일년전보다 각각 8.3%, 7.7% 낮아졌으며 삼겹살 이외 냉동 돈육도 2.48달러로 전년 대비 3.4% 떨어졌다. 국가별로도 EU(유럽연합)산, 미국산, 캐나다산, 칠레산이 각각 3.08달러(전년비 3.1%↓), 2.61달러(〃4.2%↓), 2.85달러((〃4%↓), 3.62달러(〃16.2%↓)로 모두 일년전보다 낮았다. 수입 단가로만 보면 1분기까지는 중국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여파는 거의 없었던 것이다.

그럼에도 1분기 돼지고기 수입량은 14만6천톤(통관 기준)으로 전년 동기보다 0.5%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때문에 올해 수입량 감소는 아직까지는 ASF의 여파보다 국내 재고량 과다의 영향이 큰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