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 잔반 급여 전면 중단하라”
“돼지 잔반 급여 전면 중단하라”
  • 김현구
  • 승인 2019.05.14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회 열처리 농가도 금지해야
요구 미관철시 집회도 불사

한돈협회가 돼지 잔반 급여 전면 금지를 정부에 촉구하며 집회까지 불사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협회는 지난 8일 2019년도 제2차 이사회를 개최하고 국회 ASF(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을 위한 입법 활동 및 예방 정부의 방역 대책 등을 점검했다. 이날 협회는 최근 환경부의 돼지 잔반 급여 중단 법제화 추진 발표와 과련, 이는 남은 음식물 직접 처리 농가 185농장만 제한하겠다는 것으로 전문 열처리 시설에서 공급되는 잔반 사료를 급여하는 81농가도 전면 금지토록 하는 법안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태식 한돈협회장은 “국내 전체 음식물 쓰레기 배출량에 돼지 잔반 소비량은 불과 2.7%의 미미한 수준으로 환경부가 음식물 쓰레기 대란을 의식해 전면 금지 법제화에 망설인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다”며 “협회의 입장은 조건부 돼지 잔반 사료 금지가 아닌 전면적인 금지로 정부가 이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조만간 항의 방문 집회도 불사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협회는 정부에 ASF의 국내 유입 차단을 위해 △돼지에 대한 잔반 전면 금지 법제화 △불법 휴대축산물 반입 과태료 3천만원 대폭 상향 △국경지역 멧돼지 소탕 및 야생 멧돼지 개체수 조절 등 3대 요구사항을 정부에 전달, 답변에 따라 집회 여부를 결정키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