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시각] MSY 17.9두, 16.4두보다 중요한 것
[기자의 시각] MSY 17.9두, 16.4두보다 중요한 것
  • 임정은
  • 승인 2019.02.22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지난 한해 양돈 생산성을 보여주는 자료가 발표돼 주목을 끌었다. 한돈협회가 한돈팜스 농가들의 자료를 분석한 자료인데 이를 보면 지난해 국내 평균 MSY가 17.9마리였다.

MSY 17.9마리를 무엇을 기준으로 평가하는가에 따라 달라질 수 있겠지만 결코 긍정적인 평가를 하기는 어려운 성적이다. 30두가 넘는 덴마크 등 유럽 국가들에 비해 크게 뒤지는 것은 물론 이보다 생산성이 좀 떨어진다는 미국의 24두 안팎과도 차이가 크기 때문이다. 시장이 완전 개방된 한국 양돈의 현 상황을 고려할 때 양돈 선진국과 어느 정도 차이를 보이느냐는 중요한 평가 기준이 된다. 그런데 이번 발표 자료를 보면서 더 걱정스럽게 다가온 것은 양돈 선진국과의 차이 뿐만은 아니었다. 바로 최근 몇 년간 MSY가 조금도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는 점이 더 우려스러운 지점이었다.

이는 한돈팜스 이전에 MSY를 계산하던 방식, 그러니까 돼지 출하물량과 모돈 두수를 이용해 추산한 결과로도 확인된다. 이 같은 방식으로는 지난해 MSY가 16.4두로 나온다. 한돈팜스의 17.9두와 다소 차이가 나지만 중요한 것은 그 차이보다 국내 양돈 생산성이 제자리걸음 하고 있다는 것을 다시 확인했다는 것이다. 바로 이것이 국내 양돈업 생산성적에 있어서 선진국과의 차이보다, 계산 방식에 따른 차이보다 더 부각돼야 하고 반성해야 하고 해결점을 찾아야 하는 지점이다.

생산성이 조금씩이라고 개선되고 있다면 MSY가 17.9두이든, 16.4두이든, 그래서 유럽 선진국과 몇 마리가 차이가 나든 지금보다는 희망을 가질 수 있기 때문이다. 황금돼지해인 올해는 그 희망의 시작점을 볼 수 있는 한해가 되기를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