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금년 돈육 생산 감소할 듯
독일 금년 돈육 생산 감소할 듯
  • 임정은
  • 승인 2019.01.16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두수 전년비 4% ↓
벨 ASF•소비부진에 감축

EU(유럽연합) 내 최대 돼지고기 생산국 중 하나인 독일의 올해 돼지 출하가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영국농업원예개발공사(AHDB)에 따르면 독일의 지난해 11월 기준 돼지 사육두수는 2천644만마리로 일년전 2천758만마리에 비해 4% 줄었다. 또한 이 가운데 번식돈 두수 역시 184만마리로 일년전 191만마리에 견줘 3.7% 가량 감소했다. 5월 번식돈 두수가 일년전보다 3% 미만의 감소폭을 보인 것과 비교하면 번식돈 감소가 더 두드러졌다.

특히 출하될 돼지 두수가 전년 대비 5% 적어 향후 독일의 돼지 사육두수는 물론 올해 출하두수 역시 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는 지난해 발생한 벨기에의 아프리카 돼지열병으로 인한 규제 증가와 최근 유럽 내 소비 감소 분위기가 겹친 때문으로 풀이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