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ASF 확산 지속…네달간 76건
中 ASF 확산 지속…네달간 76건
  • 임정은
  • 승인 2018.12.04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돈육 소비 주춤, 돈가 하락
‘18. 12. 4. 09시 현재, 중국 농업농촌부 발표 인용
‘18. 12. 4. 09시 현재, 중국 농업농촌부 발표 인용

중국의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수도인 베이징까지 확산되며, 첫 발생 후 네달간 76차례나 발생했다.

중국 농업부는 지난달 23일부터 이달 4일까지 총 3차례에 걸쳐 베이징시 팡산구 칭룽과 류리허의 양돈장 등 ASF로 인해 총103마리의 돼지가 폐사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지난 4일까지 중국내 21개 성(시, 자치구)에서 ASF가 확인됐다. 세 양돈장에는 총 1만1천600여마리가 사육되고 있었으며 모두 살처분됐다. 이와 함께 내몽고 바오터우에서도 ASF가 발생하는 등 기존 발생지에서도 발병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중국의 돼지 값은 하락세가 이어지면서 11월 중순 현재 돼지고기 도매시세는 ㎏당 19.3위안으로 전달 19.8위안, 일년전 20.2위안에 비해 2.5%, 4.5% 떨어졌다. 농업부는 ASF 발생으로 돼지고기 소비가 저조한데다 공급이 늘면서 돼지 값이 하락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